> 문화·예술·스포츠
이름을 부르면
전연희 시인  |  koreain@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11  15:13: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이름을 부르면         
            
     
     
                                     전 연 희
   
    
 

    붉가시 느티 오동 갈참 졸참 편백 측백
  
    낯익은 이름들을 다정히 불러 줄 때 
 
    나무도 주름을 펴고 잎 그늘을 늘인다

   
    이름 아래 수식 없이 아무개야 불러보면
      
    희끗한 머리카락 깊게 새긴 주름에도  
     
    서늘히 가슴에 젖는 맑은 샘물 고인다

 

    

 

 

       겨울 폭포

     

 

                                     전 연 희
                         
       
       들끓던 날은 가고 불꽃은 지워졌다
      
       깎아내어 솟기까지 
       오롯한 뼈대 하나           
         
       천 마디 
       호령을 접고         
       가부좌한
       아버지

 

 

 

전 연 희 시인
1988년《시조문학》천료. 시조집『얼음꽃』
『이름을 부르면』 현대시조 100인선『푸른 고백』등           
부산문학상본상, 한국시조시인협회상, 이호우.이영도문학상 수상 등
부산시조시인협회회장 역임. 한국시조시인협회 자문위원 등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0길 15 건설회관 2층 (우)04520  |  대표전화 : 02-771-1265  |  팩스 : 02-771-1266
등록번호 : 서울중 라 00573  |  발행·편집인 : 박재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진
Copyright © 2020 월간 한국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