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 NATION
2021년 1월 독립운동가
박순태 기자  |  koreain@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1.11  17:02: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2021년 1월 독립운동가

기우만(奇宇萬)은 1846년 전라남도 장성(長城)에서 태어났다. 그는 할아버지 노사(蘆沙) 기정진(奇正鎭, 1798~1879)의 학문을 이어받아 노사학파를 이끌었다. 1895년 을미사변과 단발령이 일어나자 기우만은 전라도 각 고을에 격문을 보내 의병을 모집하고 1896년 음력 2월 7일 호남 최초로 장성의병을 일으켰다. 그러자 기삼연(奇參衍), 김익중(金翼中), 박원영(朴源永) 등 노사학파 문인들과 담양(潭陽)의 고광순(高光洵) 등이 의병에 합류하였고, 기우만은 의병대장으로 추대됐다. 

기우만을 중심으로 한 호남의병은 음력 2월 30일 서울로 진격하기 위해 광주향교에 집결하는 광산회맹(光山會盟)을 추진하던 중 고종의 명령으로 해산하였다. 기우만은 의병에서 물러난 후에도 상소운동을 전개하였고, 일제의 감시를 받아 여러 차례 체포되었다. 1909년 「호남의사열전(湖南義士列傳)」을 집필하여 의병에 참가했던 호남 의사(義士)들의 행적을 후세에 남겼다.

박원영(朴源永)은 전라남도 광주(光州)에서 태어났다. 그는 기정진의 제자로 기우만의 장성의병에 참가하였다. 박원영은 광주향교의 재임(齋任)을 맡아 광주향교를 끝까지 지키다가 의병을 진압하러 온 진위대(鎭衛隊)에 의해 체포·처형되었다. 기우만은 박원영의 순국 이후 그를 추모하며 제문(祭文)을 지었다.

김익중(金翼中)은 전라남도 장성(長城) 출신으로 기정진의 제자이다. 1896년 장성의병으로 활동하며 포수들을 의병에 참여하도록 권했다. 
1907년 장성에서 결성된 의병연합부대인 호남창의회맹에서 종사(從事)라는 직책을 맡아 의병항쟁에 앞장서다가 11월 고창읍성에서 일본군경의 습격을 받아 순국했다. 

정부는 호남 최초로 의병을 일으킨 노사학파 유학자들의 공훈을 기리어 1980년 기우만 선생에 건국훈장 독립장, 1995년 박원영 선생에 건국훈장 애국장, 1990년 김익중 선생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0길 15 건설회관 2층 (우)04520  |  대표전화 : 02-771-1265  |  팩스 : 02-771-1266
등록번호 : 서울중 라 00573  |  발행·편집인 : 박재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진
Copyright © 2021 월간 한국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