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의인이 없는 도성의 비극
김정윤 목사  |  korea-in@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8.11  10:29: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의인이 없는 도성의 비극 (창18:32~19:29)
 - 성경으로 세상 보기 -

김정윤 목사 / 선지영성신학원 원장

 

하나님께서 아브라함 시대에 소돔·고모라의 멸망을 보여준 것은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말씀대로 세계 모든 민족이 복을 받을 때 망할 세상의 될 일을 예표로 보여준 것이다. 그러므로 주님께서 당신이 재림할 때 남은 자가 되려면 “롯의 처를 생각하라”고 한 것이다. 이제 의인이 없는 도성의 비극이 무엇이냐는 것을 다음과 같이 말한다.

1. 하나님의 긍휼을 받을 수 없는 비극이다 (창18:32~19:5)
하나님께서 소돔·고모라를 멸할 때 의인이 열 명만 되어도 멸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에게 하고 소돔성에 천사가 입성했던 것이다. 그때 롯의 가정에 두 천사가 들어갔을 때 소돔 백성이 무론 노소하고 사방에서 다 모여 그 집을 에워싸고 발악적인 행동을 했던 것이다. 이것이 멸망 받을 징조가 되었던 것이다. 아무런 이유 없이 남을 해치려는 악당들이 충만한 도성이었던 것이다. 
지금도 그와 같이 아무런 이유도 없이 의로운 사람을 미워하고 해하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다는 것은 멸망이 올 증거이다. 예루살렘이 황폐될 때도 의로운 사람인 예레미야 선지를 공연히 미워하다가 망하였고, 주님 당시에도 바리새인들과 제사장들이 아무런 이유도 없이 예수님을 미워하고 사도를 미워하다가 망하게 되었다. 오늘날에도 아무런 이유 없이 옳은 사람을 미워하는 사회가 되었다는 것은 멸망이 가까운 증거이다.
주님께서 재림 시에 관해서 말씀하실 때 내가 믿는 자를 보겠느냐고 하신 것은 그만큼 참된 신앙을 가진 사람을 찾기 어려운 때에 주님이 오신다는 것이다.

2. 악당들이 눈이 어두워진 일이다 (19:6~11)
하나님께서 악당들의 눈을 어둡게 한 것은 그들이 공연히 롯의 집을 해치려고 할 때 저주 했던 것이다. 지금도 공연히 의로운 사람을 해치려는 사람은 눈이 어둡게 될 것이다. 내일의 멸망을 모르고 의인을 대적한다는 것은 비극이 아닐 수 없다. 스가랴 12장을 보면 심판기에 만국을 일으켜서 예루살렘을 치러 모이게 하고 그들로 눈이 멀게 한다고 한 것과 같이 소돔·고모라의 백성도 그와 같이 된 것이다. 
제일 악한 일은 의인을 대적하는 일이다. 자기가 부족한 줄 알면서도 죄를 이기지 못하는 것보다도 짐짓 대중이 일어나서 의인을 해치려는 것은 멸망을 받을 증거이다.

3. 하나님 말씀을 농담같이 아는 일이다 (19:12~14)
언제나 망할 인간들은 농담을 좋아하고 하나님 말씀까지라도 오락화시켜 수수께끼 같은 말로 생각을 한다. 오늘날에도 하나님의 심판의 진리를 두렵게 알지 않고 농담같이 여기고 비소하는 인간들이 세상에 많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람들이 하나님 말씀을 두렵게 알지 않고 등한히 안다는 것은 멸망을 받을 증거가 되는 것이다.

4. 의인을 떠나게 한 일이다 (19:15~22)
가장 큰 비극은 의인을 악인과 갈라 세울 때이다. 지금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한곳에 두고 악한 자의 세력을 용납할 때이니 악인들이 자기가 잘난 것같이 알고 있지만 이 세상에 의로운 사람을 보아서 하나님은 때를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교회도 쭉정이와 알곡을 한데 두고 있지만 의인을 악인과 함께 있지 못하게 할 때 인간의 비극은 소돔과 같이 되는 것이다. 교회도 의로운 사람이 있으므로 그 교회가 유지되지만 의로운 사람을 그 교회에서 떠나게 할 때는 그 교회에 하나님도 떠나는 것이다. 오늘날에 와서 망할 교회는 옳은 종을 쫓아내는 일도 있지만 이것은 멸망을 자초하는 인간들의 행동인 것이다. 그러므로 의인이 떠나는 도성은 소돔·고모라같이 되는 것이다.

5. 하루아침에 멸망 (19:23~29)
소돔·고모라가 의인이 떠날 때 하루아침에 멸망을 당한 것같이 말세에도 계시록 18장과 같이 멸망하는 바벨론에서 ‘내 백성아 거기서 나오라’고 한 것은 그 바벨론을 버린다는 뜻이다. 왜냐하면 소돔·고모라같이 불탈 때가 가까운 증거이다. 롯의 처가 소돔·고모라를 돌아보다가 망한 것같이 심판 날에 망할 도성을 사랑한다면 동참 죄가 되므로 죽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 죄에 참여하지 말라고 한 것은 심판기에 의인은 악한 일에 동참하지 말고 떠나라는 것을 말한 것이다.

결론적으로 오늘날 가장 복된 나라는 물질이 많은 나라가 아니요, 의인이 많은 나라라고 볼 수 있다. 우리나라는 비록 작고 어려움이 산같이 쌓여있는 나라이지만 이 나라에 성도가 많으므로 앞으로 모든 난제가 하나님의 역사로 해결되고 큰 축복이 올 것을 믿는 바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0길 15 건설회관 2층 (우)04520  |  대표전화 : 02-771-1265  |  팩스 : 02-771-1266
등록번호 : 서울중 라 00573  |  발행·편집인 : 박재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진
Copyright © 2022 월간 한국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