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샤토 무통 로칠드 (Chateau Mouton Rothschild)
편집부  |  koreain@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9  17:12: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샤토 무통 로칠드 (Chateau Mouton Rothschild)


150여년 전, 프랑스 최대의 와인 산지 보르도에는 특별한 일이 있었다. 1855년 파리만국박람회를 위해 나폴레옹 3세의 지시로, 보르도의 메독 및 그라브 지방에 있는 61개 샤토에 특1등급부터 특5등급까지 등급이 매겨졌다. 이 등급은 150년 넘게 변하지 않았다. 딱 한 번의 예외가 있었다. 그 주인공이 샤토 무통 로칠드다. 당시 특2등급이던 샤토 무통 로칠드는 118년 만인 1973년 특1등급으로 승격했다. (샤토 라피트 로칠드, 샤토 라투르, 샤토 무통 로칠드, 샤토 마고, 샤토 오 브리옹이 세계 와인 1번지인 보르도(Bordeaux)에서도 특 1등급으로 분류되는 5대 샤토다.) 보르도 와인 역사상 전무후무한 예외다. 샤토 무통 로칠드(프랑스어: Chateau Mouton Rothschild)는 프랑스 보르도의 북서쪽으로 50 km 거리 있는 메도크의 포이약 마을에 위치한 포도주 와이너리(양조장)이다. 양조장 이름과도 같은 무통의 적포도주는 세계 최고의 클라레로 평가받고 있다. 로칠드(로스차일드) 가문의 시조로 불리는 메이어 암실 로칠드는 셋째 아들 네이선(Nathan) 로칠드에게 런던 지부를 설립하도록 하였다. 런던 지부의 설립으로 남작 작위를 받은 네이선(Nathan) 로칠드에게는 나다니엘이라는 아들이 있었다. 1850년 파리로 이주한 나다니엘 남작은 자신의 샤토(chateau· 원래는 성(城)이라는 뜻이지만 포도밭이라는 의미로도 사용됨)에서 생산한 와인으로 손님들을 대접하고 싶었다. 이에 나다니엘은 1853년 프랑스 보르도 중심에 있는 포도밭 ‘샤토 브란느 무통(Brane Mouton)’을 구입, ‘샤토 무통 로칠드’로 이름을 바꾼다. 로칠드 가문이 와인 생산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것은 나다니엘의 증손자 필립(Philippe) 남작에서부터이다. 20세가 되던 1922년 샤토를 상속받은 필립은 1988년 사망하기 직전까지 66년간 열정적으로 일하면서 샤토 무통 로칠드와 와인업계 전반에 변화와 혁신을 가져왔다. 필립은 1924년 와인업계에서는 최초로 자신이 만든 포도주를 자신이 직접 병에 담아 소비자에게 내놓았다. 자신이 만든 와인의 품질을 최후까지 보장하겠다는 의도였다. 이때까지 샤토는 와인을 생산할 뿐, 중간거래상이 와인을 병에 담아 레이블을 붙여 시장에 내놓았다. 생산자가 와인을 직접 병에 담는 것은 이제 전 세계 와인업계에서 일반화됐다. 필립은 샤토 무통 로칠드 와인의 명성을 지키기 위해 무섭게 노력했다. 필립은 포도 작황이 좋지 못했던 1930년산 와인을 샤토 무통 로칠드로 판매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다. ‘막내’ 또는 ‘둘째’를 의미하는 프랑스어 단어 ‘카데(Cadet)’를 붙여 ‘무통 카데’라는 이름으로 1932년 파리의 몇몇 주요 고객들에게 이 와인을 선물했다. 무통 카데는 의외로 맛이 좋았고, 그러면서도 샤토 무통 로칠드보다 가격이 크게 낮아 큰 인기를 얻었다. 이후 필립은 보르도 지방의 다른 포도밭에서 생산되는 와인들을 혼합, 무통 카데라는 이름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무통 카데는 현재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와인 중 하나로 매년 1300만병 이상 생산된다. 필립은 최고급 와인에 어울리는 최고의 와인병 레이블을 원했다. 이를 위해 필립은 1945년부터 파블로 피카소, 마르크 샤갈, 살바도르 달리, 후안 미로 등 세계적 화가들에게 레이블 디자인을 의뢰했다. 화가는 와인, 와인을 마시는 즐거움, 양(무통은 프랑스어로 양(羊)을 의미)을 주제로 자유롭게 작업하고, 돈 대신 자신의 레이블이 붙는 해와 또 다른 해의 샤토 무통 로칠드 와인을 받는다. 이러한 거래를 거부한 화가는 아직 없었다고 한다. 2013년 레이블은 한국의 화가 이우환 작가의 작품으로 당시 화제가 되었다. 오늘날 샤토 무통 로칠드는 필립의 딸 필리핀(Philippine) 여자 남작이 운영하고 있다. 로칠드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로버트 몬다비’사와 함께 ‘오퍼스 원(Opus One)’, 칠레 ‘콘차이토로’와 ‘알마비바(Almaviva)’를 생산하는 등, 와인 왕국의 범위를 전 세계로 확장하고 있다. 전세계 1등 와인, 변하지 않는 맛을 자랑하는 기업, 와인의 대중화를 이끌며 수 없는 혁신을 거듭해 오며 세계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는 기업이 '샤토 무통 로쉴드(Chateau Mouton Rothschild)'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0길 15 건설회관 2층 (우)04520  |  대표전화 : 02-771-1265  |  팩스 : 02-771-1266
등록번호 : 서울중 라 00573  |  발행·편집인 : 박재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진
Copyright © 2020 월간 한국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