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5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라이프] 의인이 없는 도성의 비극
의인이 없는 도성의 비극 (창18:32~19:29) - 성경으로 세상 보기 -김정윤 목사 / 선지영성신학원 원장 하나님께서 아브라함 시대에 소돔·고모라의 멸망을 보여준 것은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신 말씀대로 세계 모든 민족이 복을 받을 때 망할 세상의 될
김정윤 목사   2022-08-11
[라이프] 출시2년 50만 완판, 조향사가 만든 식물성 향기브랜드
출시2년 50만 완판, 조향사가 만든 식물성 향기브랜드 재구매율 90% 조향사가 직접 조향하여 만드는 착한 식물성 베이스로만 만들며 고급스러운 향들로 호불호가 없는 다비디퓨저(대표 이도겸)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디퓨저와 섬유향수 & 룸스프
박부건 기자   2022-07-07
[라이프] 2022년 남해군 방문의 해
2022년 남해군 방문의 해 섬이 많은 남해안은 부산 송도부터 전라남도 해남까지 이어져 있고, 한려 해상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는 등 그 아름다움은 손으로 꼽기 어려울 정도다. 아름다운 섬들이 많고 해안선의 모양도 다양하며 바닷물이 흐르는 속도가 서로 달
신용석 기자   2022-04-04
[라이프] 정원에 나무들처럼 살아가기
정원에 나무들처럼 살아가기[출처] 정원에 나무들처럼 살아가기|작성자 자상선원 필자가 사는 부처님 공간에는사방으로 많은 나무들이 산다 동편에 봄을 알리는 전령사라는진달래부터 사방으로 철쭉들로둘러져서 봄이 오면 참 화사하다 남으로는여러 크고 작은 나무친구
자상선원   2022-02-04
[라이프] 슬픈 일 같으나 기쁜 일
슬픈 일 같으나 기쁜 일- 성경을 통해 세상 보기 -인간의 생활은 어떻게 하면 즐겁게 살아 볼까 하는 것이 대자연을 창조하신 하나님의 형상을 받은 인간의 본질이다. 인간들은 즐거움을 찾으면서도 실지는 슬픔이라는 것을 면치 못하고 마는 것은 슬픈 일 같
김정윤 목사   2022-02-04
[라이프] 좋은 프로그램과 세심한 관심으로 어르신들의 만족도가 높아
좋은 프로그램과 세심한 관심으로 어르신들의 만족도가 높아... 효자손 요양원 저출산과 고령화 시대에 접어들면서 이에 대한 사회적인 대처방안도 시급해졌다. 예전과 비교하면 의료기술의 발달로 인한 평균수명이 나날이 늘어나 백세시대로 불리는데, 고령화 사회
신용석 기자   2022-01-05
[라이프] 내가 직접 골라먹는 원두! 개인 취향 맞춤형 커피로 인기 UP
“내가 직접 골라먹는 원두! 개인 취향 맞춤형 커피로 인기 UP”COE회원의 자부심과 20여가지 최상급의 엄선한 원두로 ~ 부산시 해운대구에 위치한 트루먼커피(대표 김지욱)가 소비자가 직접 원두를 선택 가능한 시스템으로 개인마다 다른 커피 취향의 니즈
박순태 기자   2021-12-06
[라이프] 산신기도 치유도량, 자비의 온기 이 땅에 널리 퍼트린다
“산신기도 치유도량, 자비의 온기 이 땅에 널리 퍼트린다.” 月影(월영) - 달 월에 그림자 영을 쓰고 있는 대한불교금강선문 월영사(주지 오성 스님)는 예전에 스님들의 수행처라는 뜻으로 금강선문이라는 호칭을 사용했으나 오성스님이 어느날 새벽기도를 마치
박부건 기자   2021-08-12
[라이프] 가을의 기도
이선희 시조 가을의 기도 -갈 길을 찾아-억새꽃 흔들림과 귀뚜라미 울음소리들길 그 사이 길에 순종하는 진맥 찾아우뚝 선 나됨을 내려놓고없는 길을 가는 길 사랑나누기홍제천 오고가며서로가 서로에게제 몸에 부며대며살아온 들꽃이야기걸맞는 넉넉한 옷을 지어주며
이선희 이재웅 작가   2021-08-12
[라이프] 생활속 나눔도량 실천, 그 아름다움 동행을 마주하다
“생활속 나눔도량 실천, 그 아름다움 동행을 마주하다” 부산시 사상구 덕포동에 위치한 광명사(주지 법경스님)는 일상에서 평범하지만 특별함을 담은 생활불교 도량을 실천하며 이웃과 소외된 이들에게 사랑과 자비행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박부건 기자   2021-07-06
[라이프] 명쾌하고 속시원한 해법으로 인생(人生)을 바꾼다
“명쾌하고 속시원한 해법으로 인생(人生)을 바꾼다.” 모든 사물을 지배하는 불가피한 필연적인 힘을 우리는 운명이라고 부른다. 이는 예측하기 어려운 절대적인 힘으로 비합리적, 초논리적인 힘이 작용하곤 한다. 사주학에서는 이를 사주팔자(四住八字)를 통해
박재진 기자   2021-07-06
[라이프] 크게 화 받을 일
크게 화 받을 일- 성경으로 세상 보기 - 인류역사상 큰일이 많이 있었지만 지금과 같이 큰 일이 많은 세상은 없었다고 본다. 인류역사상 크게 복 받을 일도 크게 화 받을 일도 이제 남았다고 보는데 크게 화 받을 일을 말하자면 다음과 같다.1. 사상 문
김정윤 목사   2021-02-08
[라이프] 미래를 여는 지혜와 속시원한 해법 제시! 사주 명리학의 대가
“미래를 여는 지혜와 속시원한 해법 제시! 사주 명리학의 대가” 전주지성철학관 임화 선생 전라북도 전주에 위치한 지성 철학관 임화 선생은 국내 사주명리학의 대가로 유명하다. 기자 역시 익히 그 입소문을 듣고 인연을 맺어온지 수년째. 마침 전남 해남 취
김원규 기자   2020-12-07
[라이프] 천하에 제일 큰 일을 하는 사람
천하에 제일 큰 일을 하는 사람- 성경으로 세상 보기 -이 세상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지만 어떠한 사람이 제일 큰 일을 하느냐 하는 것을 바로 아는 사람은 심히 적다고 본다. 제일 큰 일이 무엇인지를 바로 아는 사람이 적으면 큰 일을 하는 사람이 더욱
김정윤 목사 (선지영성신학원장)   2020-12-07
[라이프] 나를 위한 시간, 한페이지의 작은 행복이 되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전합니다
나를 위한 시간,한페이지의 작은 행복이 되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전합니다.여러 가지로 웃을 일이 적은 유난스러운 2020년 어느 날 왔는지도 모르게 정신없이 지나가고 있는 여름의 끝자락을 느끼며 우리의 눈과 마음을 위로해 줄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
최문선 소장 칼린타로연구소   2020-10-12
[라이프] 유물론 사상에 물든 자들의 특징
유물론 사상에 물든 자들의 특징- 성경을 통해 세상 보기 - 성경에 인간 종말이 되면 공산주의, 유물론주의가 출현을 했다가 멸망한다는 예언이 되어있다. 물론 구약성경에도 여러 군데 예언되어 있지만 대표적으로 인간의 종말에 될 일을 보여주었다고 하는 성
김정윤 목사 (승리새일교회)   2020-10-12
[라이프] 그리스도인의 애원
그리스도인의 애원코로나19 확진자의 증가 추세로 국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이로 인한 경제 활동의 위축, 천정부지로 치솟는 집값으로 서민들의 내집 마련의 꿈이 깨짐으로 오는 심한 박탈감, 공수처법의 통과와 시행으로 무소불위의 대통령의 권한 행사에 대한
김정윤 목사 (승리새일교회)   2020-09-07
[라이프] 2020년 우리들을 위한 응원의 메시지
2020년 우리들을 위한 응원의 메시지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한국인, 바로 당신입니다. 안녕하세요 칼린타로연구소 최문선입니다2020년 올해는 누구도 위기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우리 모두입니다 행복하게 잘 살고싶다는 우리들의 마음을 무참하게 짓밟고 상실감
최문선 소장 칼린타로연구소   2020-09-07
[라이프] 이 땅에 부처님의 가르침과 자비, 전파에 혼신의 힘을
“이 땅에 부처님의 가르침과 자비, 전파에 혼신의 힘을...” 부처님 탄생지 네팔 룸비니에서 약2000여명 참석한 가운데 초대법황 등극‘2020년 순국선열 호국 전몰군경 육탄10용사 월남참전 무명용사 합동위령대제’ - 43년째 부처님께서는 지난 260
박재진 기자   2020-07-09
[라이프] 봄이 되면 연꽃 인생도 바쁘다
봄이 되면 연꽃 인생도 바쁘다 .봄이되면 연꽃과함께 사는분들은 봄꽃처럼바쁘다.3월과 4월은 푸른산과 푸른들이 하루가 다르게 푸름을 펼치고봄 꽃들도 개나리 진달래 할미꽃 복숭아꽃 살구꽃 튜울립등 꽃들의 향연에 취해 스마트폰도 함께 바쁘다.순간을 놓치지
강화도 선원사 주지 연승 성원   2020-06-0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언론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0길 15 건설회관 2층 (우)04520  |  대표전화 : 02-771-1265  |  팩스 : 02-771-1266
등록번호 : 서울중 라 00573  |  발행·편집인 : 박재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재진
Copyright © 2022 월간 한국인. All rights reserved.